화성시, 안전 편의성 높은 승차진료형 선별진료소 운영

16일부터, 화성시수질복원센터(오산동 577-1번지) 내 설치 운영

입력시간 : 2020-03-17 17:55:48 , 최종수정 : 2020-03-17 17:55:48, 최부순 기자

화성시가 16일 화성시수질복원센터(오산동 577-1번지)에 코로나19 승차진료형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승차진료형 선별진료소는 시민이 타고 온 차에서 내리지 않고 접수부터 문진, 검진, 검체 채취, 소독까지 모두 차 안에서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. 모든 과정이 10분이면 끝난다.

            화성시청

 

이번 조치는 선별진료소 방문 시 이동 동선을 줄여 검사대상자와 의료진의 코로나19 감염 위험성을 원천 차단하고자 마련됐다또한 검사 대기시간을 비롯해 의료진과 환자의 접촉시간을 줄이고, 검사 때마다 의료진이 방호복을 갈아입을 필요가 없다는 장점이 있다.

 

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10~오후 5시까지이며, 의사와 간호사, 교통안내지원까지 총 15명의 인원이 상주해 검사를 진행한다. 이용은 화성시보건소(031-5189-1200)로 문의해 반드시 사전예약 해야 한다.

 

화성시민이 대상이며, 해외 여행력, 신천지 교인, 확진자와 접촉 여부, 대구·경북 방문 이력, 관련 증상 등을 확인한 뒤 검사 여부가 결정된다. 서철모 시장은 시민들이 안전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, “코로나19 확산을 막고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안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.


Copyrights ⓒ 한국SNS뉴스.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부순기자 뉴스보기
기사공유처 : 화성시엔뉴스